> 기획연재 > 하송의 동시나라
솜사탕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7  15:12: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김동훈/운주초 3학년

복슬복슬한 솜사탕
예쁜 털의 솜사탕

후~후~ 불면
구멍이 뚫리는 솜사탕

솜사탕을 먹으면
구름을 먹는 느낌

내가 한 눈 판 사이에
하늘로 도망친다

입에서 살살 녹는
맛있는 솜사탕

<감상평>
  목화솜은 흰 색으로 부드러우면서 가볍고 푹신합니다. 그 목화솜을 닮은 음식이 솜사탕입니다. 솜처럼 생겨서 솜사탕이라고 부르는데 설탕으로 만들기 때문에 참으로 달콤하고 맛있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어린이들이 무척 좋아합니다.
  선생님은 어른이 되었는데도 솜사탕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면서 가슴이 설렙니다.  축제장에 가면 혹시나 사람들이 흉 볼까봐 눈치를 보면서 솜사탕을 사먹곤 합니다. 솜사탕이 맛도 있지만 어린 시절의 동심(童心)으로 돌아가서 더욱 기분이 좋아집니다.
  동훈 어린이도 솜사탕을 많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맛있게 먹기만 하는데 동훈 어린이는 솜사탕을 먹은 후에 느낌을 구체적으로 표현해서 멋진 동시로 완성했어요. 특히 ‘구름을 먹는 느낌’과 ‘하늘로 도망친다’는 문장이 돋보입니다. 특별히 꾸미지 않고도 공감(共感)을 불러일으킵니다. 앞으로도 맛있게 먹은 일, 즐거웠던 일, 기억에 남는 일을 꾸준히 동시로 표현해 보세요!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8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