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손에 나라명운 걸려있다.
새날이 밝았다. 지구는 여전히 돌고 어제의 태양이 다시 떠올랐지만, 오늘은 어제와 다른 날이다. 아니, 반드시 다른 날이 되어야 한다.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6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