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정성수의 힐링노트
뻐꾹새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09:06: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뻐꾹새 울음소리에 잠을 깼다

밤은 깊어 
그믐달도 충혈된 눈을 비비고 있는데 
뻐꾹뻐꾹
이산 저산 무너진다

달그림자는 어디가서 찾아야 하느냐고
목이 쉰
버꾸

뻐꾹아 뻐꾹아
버꾸처럼 울지 마라 

사랑도 울다 지치면 피를 토할 때가 있다

                 / 버꾸 : 바보(전남) 또는 벙어리(경북)의 방언  
 

뻐꾸기는 우리나라의 여름새로 야산, 개활지, 농경지 주변의 산지·잡목림 등에서 둥지를 틀지 않고 단독생활을 한다.

주로 모충毛蟲을 잡아먹는 조류다. 등 쪽은 청회색이고, 배는 흰 바탕에 가느다란 검은 가로줄무늬가 있으며 눈은 황색이다.

번식기에는 ‘뻐꾹 뻐꾹’ 또는 ‘뻑뻑꾹’ 또는 ‘뻑 삐삐삐’ 소리를 낸다. 뻐꾸기의 특성은 탁란이다. 개개비·멧새·검은딱새·알락할미새·때까치 등 소형조류에 탁란을 하지만 대부분의 뻐꾸기는 흔히 뱁새로 불리는 붉은머리오목눈이 둥지에 탁란을 한다.

‘남의 불에 게 잡는다’는 속담은 밤에 횃불을 만들어서 손에 들고 게를 잡을 때 자기는 횃불을 들지 않고(乞) 다른 사람의 불(火)빛으로 게(蟹)를 잡는다(?)는 ‘걸화로해乞火勞蟹’다.

자신의 노력은 들이지 않고 남의 덕으로 이익을 얻는 행동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남의 덕택으로 거저 이익을 본다는 뜻이다.

인생사에도 ‘꼽사리’가 있다. 꼽사리는 ‘남들이 다 해놓은 일에 슬쩍 얹혀 가는 것 또는 그러한 사람을 말한다.

자기의 노력이나 비용을 들이지 않고 원하는 바를 얻거나 목표를 달성하는 사람을 이르는 것으로 치사함의 극치다. 지나가는 불에 밥 익혀 먹고 소화 잘 시키는 사람은 없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8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