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상봉 2년만에 재개…남북 합의
이산가족상봉 2년만에 재개…남북 합의
  • 오병환
  • 승인 2009.08.30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6일~10월1일…남북 100명씩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남북은 28일 마지막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추석 상봉행사를 9월26일부터 10월1일까지 금강산에서 갖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 10월 이후 중단됐던 남북 이산가족상봉이 2년만에 재개되게 됐다.

남북 적십자회담 양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마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합의서를 교환했다. 이 합의서는 제1항과 제2항으로 이뤄져 있다.

합의서에 따르면, 9월26~28일 남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 가서 북측 가족 약 200명과 만나고, 이어 9월29일부터 10월1일까지 북측 이산가족 방문단 100명이 금강산에서 약 450명가량의 남측 가족과 만나게 된다.

상봉 장소는 단체상봉 행사는 지난해 7월 완공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가족별 상봉은 금강산호텔 등 기존 시설에서 하기로 합의함으로써 그동안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해 사용되지 않았던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가 본격 사용되는 계기를 맞았다.

합의서 제2항에는 또, 이산가족 문제 등 “적십자 인도주의 문제를 남북관계 발전의 견지에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혀 앞으로 적십자회담을 계속 개최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이번 남북 이산가족상봉 합의에 따라 이날 오후 인선위원회를 개최해 이산가족상봉 후보자에 대한 선정기준을 마련하고, 이 기준에 따라 상봉후보자 300명에 대한 컴퓨터 추첨을 실시한다.

서울=오병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