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고수·공음·대산 현안사업 현장 집중 점검
고창군, 고수·공음·대산 현안사업 현장 집중 점검
  • 김태완 기자
  • 승인 2024.06.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태 고창군 부군수가 17일 고수·공음·대산 등 현안사업 현장을 집중 점검하며 ‘더 큰 도약, 더 좋은 고창’ 만들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먼저, 김철태 부군수는 고수면 문수산 주변 관광자원화 사업(54억원) 현장을 찾았다.

외지 관광객이 많이 찾는 단풍명소 문수산 주변 신기계곡과 조산저수지에 데크길과 쉼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올해 말 완료될 예정이다.

군은 문수산 주변 관광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한 복합전망카페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운 관광코스로 각광받고 있는 고창 꽃정원 조성사업 현장을 점검하며, 많은 방문객이 찾는 곳인 만큼 안전사고 및 위험요소를 꼼꼼히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지난해 국회단계에서 확보한 사시사철 김치원료 공급플랫폼 구축사업(290억)의 현장을 점검하며 속도감 있는 사업을 주문했다. 

사시사철 김치원료 공급플랫폼 구축사업은 김치원료의 주 생산지인 대산면 산정리에 290억원을 들여 절임배추 생산시설과 저온저장고 20동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본격적인 사업은 내년부터 진행될 예정이며, 올해에는 토지매입 등 사전절차 이행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공음면의 발효식품단지 조성사업(62억), 서남부권역 파크골프장 조성사업(35억), 동학농민혁명 성지화사업(242억) 현장을 점검하며 사업 추진상황을 꼼꼼히 살피며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당부했다. 

김철태 고창 부군수는 “고창군에 굵직한 현안사업이 많이 추진되고 있다”며 “당초 사업목적과 맞게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지, 군민의 의견이 잘 반영되어 있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 사업효과를 극대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