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전주시 노후거점산단 경쟁력강화사업지구 선정 '환영'
정동영, 전주시 노후거점산단 경쟁력강화사업지구 선정 '환영'
  • 고주영
  • 승인 2024.05.0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산단 디지털 대혁신 4차산업 혁명기지로"
"전주시 쾌거 이룬 데 감사…힘 합쳐 매진 약속"

정동영 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 당선인은 "정부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사업지구 공모사업에 전주시가 선정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산단이 디지털 대혁신 4차산업혁명기지로 탈바꿈될 수 있도록 전주시와 힘을 합쳐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당선인은 지난달 30일 낸 논평을 통해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전주 제1·2산업단지가 선정되면서 전주친환경첨단산업단지,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4개 산업단지까지 미래 신산업 산업단지로 혁신할 기틀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앞서 전주시 팔복동 일대 노후 산업단지에 국비 1519억원 등 2843억원을 투입해 디지털 친환경 산단으로 재정비하는 사업을 확정 발표했다.

전주 4개 산단에는 오는 2025년부터 2027년까지 3년 동안 △산업단지의 디지털 대전환 혁신기지 △스마트그린 선도 산단 및 벨류체인 고도화 △신기술 융합사업 다각화 등을 위한 5개 분야 23개 사업이 추진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57개 스마트공장 도입과 생산액 8645억 원 증가, 신규 고용 창출 3387명, 친환경에너지 설비·플랫폼 114건 도입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와 전주 경제의 100년 미래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 당선인은 지난 22대 총선 과정에서 노후화된 전주 산업단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다시 말해 노후 산단을 4차산업의 혁명적인 첨단산업공간으로 바꿔야만 도시의 틀을 바꾸고, 전주를 먹여 살리며, 청년들이 돌아오는 전주의 청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의지였다.

이번 사업자 선정과정에서도 정 당선인은 국토부와 산통부의 관계자들에게 전북과 전주가 산업화에 뒤처져 GRDP는 전국 꼴찌인 데다 도시소멸지역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역설하며 산업단지 전면 쇄신에 힘을 보탰다.

정 당선인은 "전주시가 새롭게 계획을 짜 쾌거를 이룬 데 대해 우범기 시장께 감사드린다"면서 "전주 노후산단을 변신시키는 것은 최대 현안이기 때문에 이를 계기로 완전한 디지털 산단으로 재조망하기 위해 전주시와 힘을 합쳐 매진할 것을 거듭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서울=고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