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대광법과 국립의전원법 통과시켜야"
전북도 "대광법과 국립의전원법 통과시켜야"
  • 고병권
  • 승인 2024.04.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특별자치도-전북 국회의원 21대 국회 마지막 정책간담회
- 김관영 지사, 5월 국회서 전북 미래 위한 주요 법률안 통과 요청
- 전북발전과 미래성장 견인 사업 지속 추진 및 국가예산 확보 논의
24일 전북특별자치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제21대 전북 국회의원 정책간담회에서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와 국회의원들이 지역 현안법안 통과 및 현안 해결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24일 전북특별자치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제21대 전북 국회의원 정책간담회에서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와 국회의원들이 지역 현안법안 통과 및 현안 해결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21대 국회에서 대광법과 국립의전원법을 통과시켜야 한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24일 전북 국회의원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전북 주요현안에 힘을 보태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전북은 올 초 전북특별자치도로 거듭나면서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삼고자 했으나 제22대 총선으로 인해 국회 업무가 미뤄지면서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또한 5월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여야 정치권의 주요 이슈로 인해 전북 주요 현안과제가 뒷전으로 밀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김관영 지사는 이날 전북 국회의원과 긴급 정책간담회를 열고 지역 현안과 국가예산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이날 정책간담회는 강성희, 신영대, 한병도, 윤준병, 이원택, 정운천 의원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전북 관련 법안, 2025년 국가예산, 주요 현안 등이 다뤄졌다.

특히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대광법) 개정’, ‘국립의학전문대학원법 제정’, ‘동학농민 명예회복법 개정’ 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김관영 지사는 전북특별자치도의 청사진을 완성하는 동력은 입법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김 지사는 국립의학전문대학원법 제정은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분야에서 종사할 수 있는 최적 인력 배출 대안으로서 21대 국회 본회의 통과를 촉구했다.

현재 국립의학전문대학원법은 법사위에 계류 중이다.

무엇보다도 김 지사는 지방을 발전시키는 다양한 전략이 있으나 교통분야에 대한 지원이 얼마나 중요한지 경험하고 있는 만큼, 지역균형발전차원에서도 대광법 개정의 당위성이 충분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관영 지사는 “지난 4년동안 전북을 위한 마음으로 함께 뛰어주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전북특별자치도가 튼튼한 뼈대를 세우고 전북 경제를 견인할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김 지사는 또한 ‘새만금 SOC 신속 재개’, ‘바이오 특화단지 지정’, ‘기회발전특구 지정’, ‘세계한인비지니스대회 진행 상황’ 등을 설명하고 사업추진에 힘을 보태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지역 핵심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정부의 국비 확보와 신규 반영이 중요한 만큼 전북 국회의원 깊은 관심을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지역 국회의원들은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전북 현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다시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한병도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21대 국회 마지막까지 함께 힘을 모아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국회에서 못하면 지체없이 22대 국회에서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병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