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당선인들, 채상병 특검 촉구 행동 나서야"
"전북 당선인들, 채상병 특검 촉구 행동 나서야"
  • 고주영
  • 승인 2024.04.24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21대 국회서 채상병 특검 반드시 통과시켜야"
"국민 셋 중 둘, 채상병 특검 찬성…진상규명 시작해야"
국민의힘 "이견 없는 민생 법안만 처리해야" 불가 고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북 출신인 '고(故) 채수근 해병대 상병 사망 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을 두고 국민의힘의 반대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이견만 보여 불만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수근 해병 상병은 전북 남원 출신이다. 그는 원광대학교 건축공학과 1학년을 마친 후 지난해 3월 입대한 청년이다.

이를 두고 23일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만나 채수근 해병 사망 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 처리 등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이견만 확인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견이 없는 민생 법안만 처리해야 한다며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처럼 '채상병 특검법' 처리를 두고 여야의 협상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꼬이자 민주당은 24일 내달 2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며 대통령실과 여당을 강하게 압박하고 나섰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 채상병 특별검사법안을 통과시켜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국민 3명 중 2명이 채상병 특검에 찬성했다"며 "이것이 바로 이번 총선서 나타난 국민의 뜻"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치철학자 니콜로 마키아벨리의 발언을 인용해 "모든 진실의 아버지는 시간이라고 했다"며 "해병대원 사망 사건도 예외가 아니다. 시간이 흐르니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수사자료를 회수하던 당일에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그리고 국방부 법무부 관리비서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채상병 사건은 참으로 이례적이고 비상식적 일들의 연속이다"고 말했다.

이어 "예정된 수사결과를 갑자기 취소시키거나 정당하게 수사를 잘하고 있는 박정훈 대령에게 집단항명수괴라는 해괴한 죄명을 뒤집어씌워서 심지어 구속을 시도했다"며 "정식으로 경찰로 이첩된 수사자료가 국방부에 의해서 불법적으로 이유 없이 회수됐다"고 지적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여당을 향해 "마무리 국회를 열지 않는 것은 명백한 책임 방기"라며 "쟁점 안건은 쟁점대로 비쟁점은 비쟁점대로 마무리하는 게 국회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채상병 특검은 영수회담 의제에서 피해갈 수 없는 외나무 다리다. 고 채 상병 사망 사건은 중대한 수사 외압,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수사의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특검법을 최대한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해병대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의 연루 의혹이 밝혀지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특검 말고 무슨 수가 있나. 이제는 윤 대통령이 좀 정정당당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북 국회의원들 역시 "진상 분명히 밝히고 책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만, 전북도민인 박관식씨(67)는 이날 본보에게 "채 상병은 전북의 아들인 만큼 여야 지도부 협상 결과에 국한하지 말고 이번 22대 당선인들은 기자회견 등 특검 통과를 촉구하는 행동실천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 다수의 여론"이라고 전했다.

/서울=고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