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치연대, 전략ㆍ밀실공천ㆍ부패연루자 공천 반대 성명
참여자치연대, 전략ㆍ밀실공천ㆍ부패연루자 공천 반대 성명
  • 임종근
  • 승인 2009.02.1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가 전주지역 국회의원 재선거와 관련해 항간에 떠도는 전략ㆍ밀실공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12일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는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중앙정치무대의 인지도가 있는 과거의 정치인이나 관료, 이 지역 출신 대선 후보의 출마설 등이 난무하고 있어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전략적인 공천이나 밀실공천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안이한 공천을 한다면 지역 기반마저 잃게 되는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따라서 민주당의 재보궐 선거에 대한 공천기준과 방법은 민주당이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중차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전 장관의 전주 덕진 출마와 관련해서도 시민연대는 “전주에서 설왕설래하고 있는 대선후보의 출마설과 유력정치인에 대한 밀실ㆍ전략공천은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나야 한다”며 “당사자의 의견이 아니라 그를 통해 반사이익을 보려는 이들의 조급함의 발로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시민연대는 “민주당은 지역기반이라는 안일함과 오만에서 벗어나 지역민에게 공천권과 선택권을 돌려주어야 한다”며 “지난 18대 총선시기, 공심위의 개혁성과 참신함을 훼손하는 선거직전 계파 간 나눠먹기로 인해 국민적 지지를 올리지 못한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밀실공천, 낙하산공천 반대 ▲당원 50%, 시민 50% 입장 반영된 국민 참여 공천 실시 ▲중앙 정치 무대의 유력 정치인의 전략공천 반대 ▲선거ㆍ정치철새 공천 반대 ▲공천심사위원에 지역 입장 대변할 외부위원 참여 ▲부정부패, 비리 연루자 공천 배제 등 총 6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또한 지역의 당원과 유권자의 입장이 반영된 공천이 이뤄지기 위해 기존 예비후보자의 인지도 중심의 여론조사를 지역 민심인양 반영하는 한계를 개선하고 진성당원과 유권자가 참여하는 개혁ㆍ참여공천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여론조사든 직접 투표에 의한 방식이든 50대 50의 당원과 시민의 입장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과거 정치거물 운운하며 퇴락한 정치인이나 관료들을 낙하산식으로 전략 공천하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며 “경선이 필요 없을 정도로 유력인사거나 전문가라면 이미 떠난 고향이 아니라 자신의 생활 근거지인 서울이나 수도권에 출마해 지지를 확인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민연대는 이 같은 입장을 지역사회에 확산시키고 시민ㆍ사회단체의 입장을 모아 의견들을 민주당 전북도당에 공식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덧 붙였다. /임종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