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국회의원 셀프채용금지3법’ 발의
김광수 의원, ‘국회의원 셀프채용금지3법’ 발의
  • 고주영
  • 승인 2016.06.2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인척 ‘보좌진 채용-선거사무장-후원회 회계책임자 선임’금지

최근 국회의원의 친인척 보좌진 채용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의원의 배우자 및 친인척의 ‘보좌진 채용·선거사무장·회계책임자 선임을 금지토록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전주갑)은 29일 국회의원의 배우자 및 4촌 이내 혈족과 인척의 보좌진 채용 금지와 선거사무장 및 후원회 회계책임자 선임을 금지하는 내용의 이른바 ‘국회의원 셀프채용금지3법’을 발의했다.

현행 국회의원의 보좌진 채용은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서 규정하고 있으며, 선거사무장 및 후원회의 회계책임자는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청년실업이 최고조로 달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국회의원이 친인척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이른바 ‘친인척 셀프채용’에 대해 국민들의 비판 여론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5일 본 의원은 법안 추진 의지를 밝혔고 법안 발의를 했는데 마침 오늘 새누리당에서도 친인척의 보좌진 채용을 금지시키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일명‘국회의원 셀프채용금지3법’의 개정을 통해 국회의원의 특권을 없애고 의정활동의 투명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고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