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바래봉비료영농조합법인, '가축분퇴비' 카자흐스탄 첫 수출
남원바래봉비료영농조합법인, '가축분퇴비' 카자흐스탄 첫 수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4.05.2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는 지역내 가축분퇴비를 활용한 유기질비료(펠렛) 해외 수출이 시작됐다고 24일 밝혔다.

남원시에 따르면 바래봉비료영농조합(대표 박영수)은 지난 3월 카자흐스탄 알마티(PLANTA FRUIT LLP)와 ‘가축분퇴비 입상(펠렛)’ 수출 계약을 맺고, 이날 40톤을 첫 선적하는 쾌거를 이뤘다. 가축분퇴비는 알마티의 대단위 딸기 생산단지에 공급될 예정이다.

2009년에 창립된 바래봉비료영농조합법인은 2017년 가축분퇴비에 바실러스 발리스모티스(BS07M) 미생물 균주를 접목하는 독자적 기술을 개발해 특허 출원한 곳이다.

우수재활용품 GR인증, 친환경농자재 인증을 취득했고, 2020년 7월 국내 가축분퇴비 제품 중 처음으로 해외 수출에 성공했다.

베트남 40톤 수출을 시작으로 베트남뿐만 아니라 카자흐스탄 시장 개척으로 이번 수출길에 올랐고, 오는 7월에는 캄보디아에도 수출 계약을 맺을 계획으로 가축분퇴비 해외 수출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박영수 대표는 “가축분퇴비 전문가가 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으며, 가축분퇴비 입상(펠렛)은 냄새가 없고 농업인들이 사용하기 편리하면서 비료 효과가 높은 제품이다. 앞으로도 작물이 잘 자라는 비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내 가축분퇴비의 해외 수출물량이 증대될 수 있도록 행정과 생산업체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