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완주군,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 이은생
  • 승인 2024.05.2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 실무협의회가 완주군에서 열렸다.

지난 22일 완주군을 비롯한 전주, 나주, 음성, 진천, 대구 동구, 울산 중구, 원주, 김천, 진주, 제주 서귀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양 대승한지마을에서 협의회가 개최됐다.

이날 실무협의회는 2차 공공기관 이전을 기존 혁신도시로 하도록 강력 대응하기로 하고, 혁신도시 발전 방안을 위한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주요 안건으로는 공공기관 2차 이전 기본계획 신속발표 및 기존혁신도시 우선배치 공론화 혁신도시 정주여건 등 활성화 국비지원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 개정 건의 클러스터 용지 금지항목 개정 등 혁신도시 발전이다.

또한 혁신도시가 지역성장거점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분야별(지역상생, 정주여건, 지역산업)로 다양한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이와 관련 현재 정부는 2차 이전을 올해 11월 완료되는 국토교통부 용역 결과에 따라 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발표했지만, 기존 혁신도시로의 이전을 명확히 규정하지 않았다.

혁신도시는 수도권에서 수도권이 아닌 지역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 등을 수용하기 위해 조성된 도시로, 그동안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촉진하고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 실무협의회는 이날 논의된 안건들은 7월 정례회에서 채택해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게 집중 건의하고, 전국혁신도시 회원들과 함께 한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김경환 건설도시과장은 혁신도시는 지역균형발전의 일환으로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한 도시다지역거점으로 자리 잡아 국가균형발전이 될 수 있도록 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가 적극적으로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희태 완주군수는 20227월 제15기 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 회장으로 선출된 이후 16기 회장으로 연임 중이다 .

/이은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