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부안군,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 전주일보
  • 승인 2024.05.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해수, 갯벌접촉 및 어패류 생식 등으로 감염되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해산물 익혀먹기, 상처가 있으면 바닷물 접촉 삼가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22일 부안군에 따르면 비브리오패혈증은 제3급 법정감염병으로, 해수 온도가 18℃ 이상으로 상승하는 5~6월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과 접촉할 때 감염된 세균성 질환으로 해수와 접촉하는 기회가 늘어나는 여름철에 환자 발생이 집중된다.

특히 만성 간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력 저하자 등 고위험군은 감염 시 치사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안군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해수 감염병 오염도 조사를 실시해 군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인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