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노인 의료취약계층 건강관리 강화
전주시, 노인 의료취약계층 건강관리 강화
  • 김주형
  • 승인 2024.04.1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건강의료안전망’을 통한 취약계층 방문 진료 추진
- 초고령화사회 진입에 따라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가 원팀으로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 장기요양 재택의료센터 시범사업, 일차의료 방문진료수가 시범사업 등 활용 의료서비스 구축

전주시는 전주시의사회·전주의료복지사회협동조합과 손잡고 취약계층 노인들에게 보건 의료-복지-돌봄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건강-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을 펼치고 있다.

'건강-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은 지난 2019년부터 추진해온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이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 중인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의 전주시 특화사업이다.

사업 참여자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대상자의 개별 건강 상태에 따라 △건강주치의(양방, 한방 방문 진료) △방문간호 △만성질환관리사업(고혈압, 당뇨) △안심복약지도사업 △인지강화 프로그램 △마음돌봄 사업 △기관별 특화사업(물품지원, 먹거리돌봄) 등을 통해 노인들의 건강을 살피고 있다.

특히 거동 불편, 보호자 부재 등의 사유로 진료를 보기 어려운 노인과 보호자에게는 건강-의료안전망 사업 중 ‘건강주치의(방문진료)’사업은 꼭 필요한 사업으로 손꼽힌다.

일례로 지난달 ‘건강-의료안전망’에 참여한 김종구 내과(원장 김종구)를 통해 방문 진료 서비스를 받은 대상자의 배우자는 의 경우 “자녀 모두 타지에 있어 와상상태인 남편을 혼자 간병하며 체력이 매우 고갈됐다”면서 “의사가 집으로 와서 남편뿐만 아니라 나까지도 진료를 봐줘서 가족들에게 정말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시는 ‘장기요양 재택의료 시범사업’(2개소)과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31개소)을 통해 재가 노인 중 질병·장애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대상자들이 방문 진료·간호 서비스를 받고 자택에서 계속 거주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사)이웃사랑의사회(회장 이재은)가 더 많은 대상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주시의사회에 후원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 100만 원은 방문진료 본인부담금 부담이 어려운 저소득층 노인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전주시의사회 관계자는 “사업을 진행하며 지역에 의료기관이 충분히 있음에도 다양한 사유로 진료받기 어려운 어르신들이 곳곳에 있음을 체감한다”면서 “‘왕진’이라는 모습이 옛 뒤안길로 사라졌었다고 생각했는데 어르신께 필요한 순간에 도움이 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진교훈 전주시 노인복지과장은 “우리 주변에 의료서비스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을 놓치지 않고 모두가 건강한 노후를 영위하실 수 있도록 이 시범사업이 더욱 홍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어르신들과 가장 가까이에서 애써주시는 참여기관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주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