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중앙동 도시재생사업' 4월 말  준공예정
군산시, '중앙동 도시재생사업' 4월 말  준공예정
  • 박상만
  • 승인 2024.04.1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철도부지 어린이와 주민들 위한 휴식공간 탄생

군산시가 중앙동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광장 및 놀이터 조성사업이 오는 4월 말  준공예정이다.

광장 및 놀이터 조성사업은 공설시장 옆 폐철도 부지(금암동 139-48일원)에 10,082㎡규모로 ▲다목적광장 ▲휴게 숲 ▲놀이마당(놀이기구 및 운동시설)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군산시는 18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이번 준공에 따라 시민들이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잠시 들르던 시장이 가족들과 놀이터에서 즐기고, 광장에서 이웃들과 어울리는 장소로 탈바꿈되어, 대표적인 쉼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는 2023년 7월 국가철도공단과 유휴부지 활용사업 협약 시 시설물 조성을 조건으로 폐철도부지를 20년 무상 임대하여 사용하기로 협약한 바 있어, 매년 6천만원 정도의 부지 임대료도 절약하게 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공설시장 옆 폐철도 부지에 광장과 놀이터가 조성되면, 이용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던 군산의 대표 전통시장인 구역전시장, 공설시장, 신영시장 등 전통시장들도 시민과 관광객의 자연스러운 유입을 통해 상가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박상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