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수돗물 관리망 스마트화로 시민에 안전한 물 공급
익산시, 수돗물 관리망 스마트화로 시민에 안전한 물 공급
  • 소재완
  • 승인 2024.04.0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기술 기술 접목 상수도 통합운영센터 올해 내 구축…정수장 소독시설 차염 주입설비로 교체 및 시설물 관리 CCTV 등 개선·수돗물 생산 안정성 확보
김형훈 익산시 상하수도사업단장이 2일 익산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시 수돗물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익산시
김형훈 익산시 상하수도사업단장이 2일 익산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시 수돗물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익산시

익산시가 시민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똑똑한 상수도 체계를 도입한다.

익산시는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사업' 일환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상수도 통합운영센터를 올해 안으로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손을 잡고 2020년부터 올해까지 147억 원(국비 103억 원 포함)을 투입해 상수도 공급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설치된 장비들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자동 관리할 수 있는 상수도 통합운영센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이와 관련, 실시간 수질 감시와 관리를 위한 정밀 여과 장치 10곳과 오염 발생 시 신속 대응을 위한 자동 배수장치 10곳, 수질 이상에 대비한 관 세척 장비 6곳을 설치했다. 이 밖에 △수질 측정 장비 △소규모 유량계 △관로 정보 인식 체계 △스마트 수압계 등 필요 설비도 구축 완료한 상태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유량과 수질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되고, 내부 관로에 축적된 이물질이 가정의 수도꼭지로 나오는 등의 각종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수질 이상 시 경보 발령과 함께 오염된 물을 자동으로 배출하는 체계가 마련되기 때문이다.

또 누수 등 긴급 사고 발생에 따른 신속 대응이 가능해질 뿐 아니라 통합운영센터 운영을 통해 민원 발생지역을 집중관리 할 수 있는 역량도 커질 것으로 기대 돼 이목이 집중된다.

시는 현재 사업비 8억 원가량을 투입해 그동안 취급과 관리에 유해성·위험성이 많았던 신흥정수장 소독시설을 기존 액화염소에서 차염 주입설비로 교체하는 사업도 함께 추진 중이다.

앞서 지난해 금강정수장을 액화염소에서 차염 주입설비로 교체해 위험성을 해소한 바 있는데, 올해는 신흥정수장에 대한 개선 사업을 추가로 진행한다.

차염 주입설비의 경우 유효 염소 농도(12%)가 기존 액화염소(99%)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아 시민 불편 사항이었던 소독약 냄새가 현저히 저감 될 전망이다.

시는 이와 함께 신흥정수장 정수시설 8개소에 대해 사업비 약 1억 5,000만 원을 투입해 각종 안전대책도 추진한다. 시설물의 외관조사와 결과분석, 재료시험 측정, 콘크리트 또는 강재 시설물의 구조해석 등 시설물 전반에 대한 종합 평가를 실시해 보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수 시설물의 모니터링 기능 강화를 위한 신흥정수장 내 기존 아날로그 CCTV(15대)의 디지털 전환도 추진(사업비 1억 3,000만원 투입), 현재 45만 화소 CCTV 화질을 200만 화소로 개선해 펌프실과 여과지 등 주요 지점에 대한 감시기능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형훈 상하수도사업단장은 "수압·수질·누수 등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최소화하도록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관리를 강화한다"며 "정수시설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수돗물 품질 향상을 위한 소독시설 개선 등을 통해 시민에게 더 안전하고 깨끗한 고품질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소재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