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정성수의 힐링노트
비탈길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0  14:57: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아들이 리어카를 끌고 비탈길을 올라갑니다

힘들겠다 아들아
늙은 아버지가 젖 먹던 힘으로
뒤에서 밀어줍니다

리어카도 알았다는 듯이
끙끙대며
두 바퀴에 힘을 보탭니다
 
비탈길이 넙죽 엎드려 길 환하게 열어줍니다

 

 

‘아버지의 죽음을 바라지 않는 아들이 어디 있겠소?’ 도스토예프스키Dostoyevsky의 작품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중 이반의 말이다. 끔찍하고 두렵다. 요즘의 아들은 아버지와 소통이 잘 안된다고 한다. 아버지는 아들이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주고 일이 생기면 조언 구하기를 바란다. 하지만 아들은 아버지와 대화할 시간도 없을 뿐더러 그럴 생각조차 없다. 극명한 단절이다. 아버지는 먼저 아들의 마음을 열게 해야 한다. 그런 후 아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주고받아야 한다. 아버지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자산은 경험담과 실패 사례다. 유태인들의 자녀 교육처럼 고기를 잡아 주는 것이 아니라 잡는 방법을 알려 주어야 한다. 훌륭한 아버지는 입이 훌륭한 아버지가 아니라 행동이 훌륭한 아버지다. 행동이 훌륭한 아버지야말로 스승 중의 스승이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9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