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하송의 동시나라
네모의 꿈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9  16:16: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강준석/간중초 5학년

잠에서 일어나면 나를 받치고 있는 네모난 침대
밥을 먹을 때 내가 앉아있는 네모난 의자
학교 가기 전 메는 네모난 가방
학교 갈 때 타고 가는 네모난 버스

세상은 둥글게 살아야 돼~
어른들한테 자주 듣는 이 말
주위를 둘러보면
온통 네모난 것들 뿐 인데

지구본을 보면 우리 사는 지구는 둥글다
네모 속에 갇히지 말고
친구들과 둥글게 어울려 사는 것이
어쩌면 네모의 꿈일지 몰라

<감상평>
우리 어린이들은 아침에 네모난 집에서 일어나고 네모난 학교에 가서 공부하고 네모난 학원으로 간 뒤에 다시 네모난 집으로 돌아옵니다. 준석 어린이의 동시를 읽고 ‘아, 그렇구나!’ 하고 생각했어요. 그동안 생각한 것보다 우리가 더 많이 네모난 세상에서 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유현준 건축가는 학교 건물이 교도소와 똑같이 생겼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전국 어디에서나 똑같은 크기와 모양의 교실로 지어진 학교 건물에서 12년 동안 공부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학생들이 창의성을 기르고 획일화 되지 않기 위해서는 학교 구조가 다양해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네모 속에 둘러싸여 살고 있지만 생각까지 네모로 하면 안 되겠죠! 준석 어린이가 생활하면서 관찰한 것과 어른들의 말씀을 새겨들은 것을 밑바탕으로 멋진 동시를 창작 했습니다. 특히 ‘친구들과 둥글게 어울려 사는 것이 네모의 꿈’이라고 표현한 부분이 돋보이며 가슴을 뭉클하게 합니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9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