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정성수의 힐링노트
섣달 그믐밤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7  15:18: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생이 쓸쓸하고 쓸쓸하다고
눈이 내린다
하늘은 닫혀있고 크리스마스 이브도 말을 잃은 지
며칠 째다
꽃을 든 여자는 죄 많은 여자라고
앞을 가로막는 것은
캄캄한 벽이다

밤하늘에서 목화송이 흰 꽃들이
지상으로 몸을 던진다
살아 온 날들이
폭설 속에 묻히고 종말이 오고 있는
섣달 그믐밤
통유리창 뒤에서 한 여자가 붉은 립스틱을 지우고 있다

/선미촌 : ‘뚝너머’로 불렸던 전주시 덕진구 서노송동에 있는 집장촌

달은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천체로, 지구 둘레를 도는 단 하나의 위성이다. 지구의 중심에서 달의 중심까지의 거리는 평균 약 38만 4,400km이지만 가장 멀 때는 약 40만 7,000km이고, 가장 가까울 때는 약 35만 7,000km이다.

달은 지름이 지구의 약 4분의 1이고 무게가 지구의 81분의 1밖에 안 된다. 달은 스스로 빛을 내지 못하므로 태양의 빛이 닿는 부분만이 빛을 낸다. 따라서 달이 지구의 주위를 돌 때 지구와 달의 위치에 따라서 달의 모양이 ‘초승달→상현달→보름달→하현달→그믐달’ 등 여러 가지로 바뀌어 보인다.

초승달과 그믐달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달이 뜨는 시간으로 알 수 있다. 초승달은 초저녁 서쪽 하늘에 낮게 떠 있다가 사라지며, 그믐달은 새벽녘 해가 뜨기 직전 동쪽 하늘에 나타났다가 날이 밝으면 금방 사라지는 달이다. 그 외에도 손톱 모양을 이용해 구분한다.

손을 손등이 눈앞으로 향하게 해서 볼 때 달 모습이 왼손 엄지손톱같이 오른쪽으로 보이면 초승달, 오른손 엄지손톱같이 왼쪽으로 보이 면 그믐달이다. 이 방법은 우리나라와 같은 지구 북반구에서만 적용된다. 서양에서는 초승달을 새달이라고 해서 New Moon, 그믐달을 오래된 달이라 Old Moon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9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