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정성수의 힐링노트
삼례장터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16  15:10: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어머니와 딸이
새벽부터
좌판에 과일을 진열한다
“엄니 오늘은 손님이 많을 랑가?”
“응 니가 있잖여.
니는 재수財數가 좋은 앵게”

아침 햇살 부챗살처럼 퍼지는
삼례장터
어머니와 딸
얼굴 환하다

/삼례장터 : 전북 완주군 삼례읍 소재
 
모녀母女 사이인 어머니와 딸은 미묘한 관계다. 딸에게 있어 어머니는 때론 엄한 부모로 때론 다정한 친구가 된다. 어머니에게 딸은 귀염둥이자 자랑거리기도 하다. 어머니와 딸 사이에도 숨통을 틔워 줄 거리가 필요하다. 특히 어머니와 딸은 너무 가까운 관계로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고받는다. 모녀 관계에서 상처와 스트레스를 받고 딸은 어머니가 된 후에 어릴 적 엄마에게 받은 상처를 깨닫고 아이들의 어머니가 되기도 한다. 어머니 역시 세월이 흐른 뒤에 딸에게 준 상처로 하여 연민의 정을 두텁게 느낀다. 어머니와 딸은 언뜻 보기에는 동질적이며 매우 친밀하게 보이지만 내면적으로 애증과 갈등의 관계다. 이들은 아버지를 대상으로 경쟁 심리를 가진다. 또한 이 모녀관계는 여자라는 자연적 관계로 끊임없는 경쟁과 투쟁하는 관계라고 할 수 있다. 어머니와 딸은 끊임없이 서로를 미워하며 용서하다 결국 친구로 변해간다. 두 사람은 이 세상에서 가장 근원적인 존재이며 삶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다. 동시에 서로의 인생에 깊게 관여하면서 늘 갈등하며 부딪친다. 어머니와 딸은 유사한 인생 경로를 뒤밟아 가고 비슷한 삶의 과정들을 경험한다. 그들은 인생의 어느 지점에서 서로가 쌍둥이처럼 닮아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9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