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정성수의 힐링노트
밥상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22  15:09: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전주 덕진 노인복지관 구내식당 입구에는
안내문이 어서 오라고 손을 내밉니다

친환경농산물로만 밥상을 차렸습니다
화학비료도 안 쓰고 농약도 안 줬습니다
맛과 향기가 어르신들의 가슴을 적시고도 남습니다
비타민과 미네랄의 함량이 무지무지 합니다
농협과 농민을 살립니다
이 밥상을 받으면
지구를 살리는 생명평화운동에 동참하는 것입니다
먹는 것으로 못 고치는 병은 의사도 못 고칩니다
볼수록 따신 밥상입니다

전주 덕진 노인복지회관 밥상에 앉는 것은
한 끼의 식사를 때우는 것이 아니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고
남은 날들을 환하게 하는 것이라고
숟가락 젓가락들이 증거하고 있습니다

 

/덕진 노인복지관 :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소재

대가족이 모여 사는 집에서는 식사 때가 되면 가족들은 안방으로 모였다. 이때 어른이 먼저 수저를 들면 그때부터 식구들의 식사가 시작되었다. 간혹 별찬別饌이 생기면 할아버지의 상에 올렸다. 손자라고 할지라도 별찬에 손이 가면 엄마나 아빠에게 혼찌검을 당하기도 했다. 별찬이 온 식구가 다 먹을 수 있는 양이 못되면 할아버지는 먼저 한 점 들거나 또는 드는 둥, 마는 둥 하고서는 앞으로 밀어놓으며 손자나 아랫사람을 배려하기도 했다. 대가족이 모여 앉은 밥상은 그야말로 정성과 사랑이 가득한 공궤供饋의 밥상이다. 이런 밥상이야말로 예절의 도장이자 공경과 배려가 공존하는 시간이다. 할아버지의 식사가 다 끝나고 수저를 상 위에 내려놓아야만 자리에서 일어설 수가 있었다. 이런 풍습은 밥상머리 교육이자 뼈대 있는 집의 가풍이라고 여기기도 했다. 최근에는 밥상문화가 식탁문화로 바뀌면서 바쁘다는 핑계로 가족들의 얼굴 보기조차 어려워졌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8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