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정성수의 힐링노트
뚜껑 열린 소주병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7  16:35: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덕진공원 벤치에서 귀때기가 새파란 소주병 셋이서
병나발을 불고 있다
한 놈은 벌써 취했는지 등짐을 지고 코를 골고
한 놈은 아까부터 오징어 발을 질근질근 씹고 있었다
고개를 처박고 이야기를 듣고 있던
또 한 놈이
세상을 다 살아본 것 처럼 말한다
-다 그렇게 살다가는 것 아니겠어 그 놈이나 우리 나
허름한 입성을 한 늙은이가
-그 쇠주 한 잔만 주쇼
때 절은 종이컵을 내민다
오징어를 씹던 놈이 눈깔에 시퍼렇게 불을 커더니
-이 새끼야 너는 뭐여
씹던 오징어를 뱉듯이 다짜고짜 한 마디를 탁 뱉는다
갑자기 개새끼가 된 늙은이가
꼬리를 내리더니 어둠 속으로 사라진다
보고있던 내 뚜껑이 열렸다

 

 

/덕진공원 :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소재

 

 

화가 나면 ‘뚜껑이 열린다’고 한다. 스트레스 받고 열 받을 때 비속어인 뚜껑 열린다는 소리를 하는 것은 마음의 상처를 받아 화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마치 브라운관이 열을 받으면 TV가 폭발하고 자동차 에어컨을 너무 틀면 과열로 불이 나는 것과 같다. ‘그러느니~’ 하며 지나가면 될 일도 작은 오해로 열이 받치고 열이 뻗으면 뚜껑이 열린다. 뒤끝은 항상 후회스럽고 찝찝하다는 것을 알면서 화난 순간을 참지 못한다. 화를 예방할 수 있는 쉬운 방법은 언어 습관을 바꾸는 것이다. 예를 들면 ‘너 때문에 화가나’ 또는 ‘당신 때문에 짜증나’가 아니라 ‘너 때문에 화난 것이 아니었어. 당신 때문에 화가 난 것이 아니었어, 미안해. 실은 이런 생각이었거든!’ 이라고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공개 하면 관계도 좋아지고 끈끈한 연대 감정이 생길 것이다. 그것도 아니면 심호흡을 하던지 냉수 한 사발을 마셔라. 그것이 답이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8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