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하송의 동시나라
자연을 아끼자
전주일보  |  webmaster@jj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3  19:30: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황준현 / 완주 간중초 6학년

산 만들 때는 몇 십년

산불 날 땐 한 순간
자랄 때는 오랜 시간
훼손은 한 순간
자연을 아끼자!

자동차 대신
가까운 거리는 
걷기나 자전거로!
우리 모두 힘을 모아
자연을 아끼자!

아름답고 깨끗하게!

 

<감상평>
  점심시간입니다. 운동장에서 어린이들의 뛰어노는 소리가 먼 산까지 울립니다. 담장 옆에 개나리, 벚꽃이 화사하게 웃으며 보고 있습니다. 담장 너머 개울도 졸졸졸~ 노래하며 반갑게 대답합니다. 오랜만에 보는 봄 풍경입니다.
 우리 어린이들이 겨울동안 꽁꽁 얼었던 몸과 마음이 풀리고 밖에서 뛰어놀려고 하자, 미세먼지가 공격을 해 와서 마음대로 야외활동을 하지 못했습니다. 답답한 교실에 갇혀있으려니 답답하고 몸이 근질근질하다가 오랜만에 공기 상태가 좋아져서 마음껏 뛰어놀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요즘은 어느 때보다 자연의 중요성이 뼈저리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준현 어린이의 "자연을 아끼자" 동시가 특히 더 가슴에 닿아옵니다. 자연을 아끼고 보호하는 이유와 방법까지 자세하게 표현을 했습니다. 자연을 아름답고 깨끗하게 만들자고 힘주어 외치는 준현 어린이의 동시를 가슴에 새기며 한마음으로 실천을 해야겠습니다.

전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8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