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공구별 컨소시엄 확정
이용원  |  yongwon11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5:47: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한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 건설공사' 7개 공구 모두 입찰 참가업체들이 확정됐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가 지난달 28일 일제히 입찰공고한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 건설공사' 7개 공구에 대한 입찰 참가업체들이 모두 정해졌다.

공구별로 보면 1공구(1,532억원), 2공구(1,439억원), 3공구(1,420억원), 4공구(1,863억원), 6공구(2,257억원), 7공구(2,132억원), 8공구(2,220억원) 등 총 1조2,865억원 규모다.

먼저 종합심사낙찰제 방식을 적용한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 건설공사'(5개 공구)에 각각 27∼29개 컨소시엄이 도전장을 던졌다.

도로공사가 최근 5개 공구에 대한 PQ(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서류를 접수한 결과 1공구 28개, 2공구 29개, 3ㆍ4공구 각각 28개, 7공구 27개 컨소시엄이 출사표를 던졌다.

또한 실시설계 기술제안 방식의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 건설공사'(6ㆍ8공구)를 놓고 업계의 경쟁구도도 확정됐다.

한국도로공사가 지난 12일 이들 2건의 PQ(입찰참자가격 사전심사)서류를 접수한 결과, 6공구(2257억원)는 금호산업과 고려개발 컨소시엄이 도전장을 냈다. 8공구(2221억원)는 한화건설, 두산건설, 동부건설 컨소시엄의 3파전으로 치뤄진다.

각 대표사는 당초 예상한 대로 대형ㆍ중견업체 및 전북 지역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금호산업은 40% 지분을 확보하고 롯데건설(13%) 및 중견업체 5곳(총 30%), 전북 지역업체 3곳(총 17%) 등과 공동수급체를 구성했다.

고려개발은 48% 지분을 갖고 대림산업(15%), 진흥기업(7%), 전북 지역업체 6곳(총 30%) 등과 팀을 꾸렸다.

한화건설은 40% 지분을 확보하고 롯데건설(14.5%) 및 중견업체 5곳(총 34.5%), 전북 지역업체 2곳(총 11%)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두산건설은 49% 지분을 갖고 중견업체 3곳(총 36%), 전북 지역업체 3곳(총 15%)과 공동수급체를 구성했다.

동부건설은 38% 지분을 확보하고 중견업체 4곳(44%), 전북 지역업체 2곳(총 18%)과 팀을 꾸렸다.

한편 도로공사는 오늘 28일 도로공사 전북본부에서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용원 기자

이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05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98 (극동빌딩, 6층)  |  Tel 063-237-0095  |  Fax : 063-237-0091
등록번호 : 전라북도 가 0001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규
Copyright © 2018 전주일보. All rights reserved.